•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95년생 동갑 부부 일곱째 아기 출산... '출산지원금 1천만원' 받았다

대한민국의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요즘 20대 부부가 일곱째 아이를 낳아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중구청 


대한민국의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요즘 20대 부부가 일곱째 아이를 낳아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부부는 일곱 번째 아이를 낳으면서 중구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을 받게 됐다. 


22일 서울시 중구청은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28)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5일 태어났다고 밝혔다.


조 씨 부부의 가족은 10살 첫째부터 2살 여섯째가 함께 사는 보기 드문 다자녀 가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21일 다둥이 부부의 집을 방문해 일곱째 출산을 축하하는 인사를 건넸다. 


전혜희씨는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이 "아이들 키우는데 힘든 점이 없느냐"고 묻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인사이트 


김 구청장은 "해결 방법을 찾아보겠다"라고 답했다. 


중구가 지난해 다섯째 아이 이상에 대한 지원금을 5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늘린 후 조용석·전혜희 부부가 첫 수혜 사례다. 구 관계자는 "출산양육지원금 1천 원 지급은 서울에서도 최초"라고 말했다.


조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으로 중구가 지급하는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원(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원 포인트(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 원 포인트(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원(국가) 등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이밖에도 중구는 도심에 줄어드는 인구를 유입하기 위해 폭넓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우선, 출산양육지원금을 파격적으로 증액했다. 기존 첫째 2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원 지급하던 것을 지난해부터 각각 100만원, 200만원, 300만원, 500만원, 1000만원으로 늘렸다. 대상은 출생일 기준 12개월 이상 중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 중인 신생아의 부모로 지원금은 전액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지난해부터 올해 2월 현재까지 571가정이 혜택을 받았다.

중구는 또 몸이 무거운 임신부를 위해 청소, 세탁 등 집안일을 대신해줄 가사도우미를 보내준다.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신부라면 최대 5회, 1회 4시간씩 가사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중위소득 150% 이하 맞벌이 또는 다자녀가정은 서울형 가사 돌봄 서비스를 최대 10회까지 받을 수 있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1000만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며 "중구의 임신, 출산, 양육지원의 규모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