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대표팀 임시 체제 없이 국내파로...신임 사령탑 홍명보·최용수 2파전"

한국 축구대표팀 차기 사령탑이 임시 체제 없이 국내파로, 오는 2월 말까지 확정될 것이라는 언급이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 차기 사령탑이 임시 체제 없이 국내파로, 2월 말까지 확정될 전망이다. 


지난 20일 MBC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월드컵 2차 예선을 염두에 둔 임시 체제나 외국인 감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클린스만 감독과 함께 물러난 뮐러 전 전력강화위원장 후임으로 2002년과 2010년 월드컵에서 히딩크와 허정무 감독을 보좌했던 정해성 협회 대회위원장을 선임했다.


고정운 김포FC 감독과 윤정환 강원FC 감독 등 10명의 전력강화위원도 새로 임명한 축구협회는 오늘(21일)부터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작업에 착수한다.


인사이트홍명보 을산HD 감독 / 뉴스1


전력강화위원회는 21일 1차 회의를 가져 취임 소감 및 향후 축구대표팀 운영 계획을 회의 내용과 함께 브리핑할 예정이다.


축구대표팀은 당장 다음 달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2연전을 치러야 하는 만큼 새 사령탑 선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후보 물망에 오르는 인물은 홍명보, 최용수, 황선홍 감독 등이다. 


다만 현재 U-23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오는 4월 파리올림픽 최종 예선을 앞두고 있어 겸직을 할 경우 혼란이 불가피해 차기 사령탑과는 거리가 있다. 


인사이트최용수 전 강원FC 감독 / 뉴스1 


때문에 홍명보 감독과 최용수 감독에게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지난 16일 "대표팀을 한 팀으로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이 되고, 그것이 다음 대표팀 감독의 가장 중요한 덕목의 하나일 거라고 생각이 된다"고 밝혔다.


선수들끼리 몸싸움을 벌일 정도로 대표팀 내 갈등이 심각한 만큼 어수선한 선수단 관리와 장악 능력이 중요한 선임 조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주 월요일, K리그 미디어데이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축구협회는 이달 말까지 감독 선임을 확정할 것으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