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KT, 5월부터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 9450원 → 1만 3900원으로 인상

KT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구독서비스에서 제공했던 구글 '유튜브 프리미엄'구독료를 9450원에서 1만 3900원으로 전격 인상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KT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구독서비스에서 제공했던 구글 '유튜브 프리미엄'구독료를 기존 9450원에서 1만 3900원으로 전격 인상한다.


20일 KT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OTT 구독 상품인 유튜브 프리미엄을 47% 인상된 가격인 1만 3900원에 제공한다.


KT는 "유튜브 프리미엄 제휴사의 사정에 의한 것"이라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유튜브는 지난해 12월 광고 없이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를 월 1만 450원에서 1만 4900원으로  42.6% 인상하겠다고 공지 한 바 있다. 




사진 제공 = KT사진 제공 = KT




4월 30일 이전에 KT OTT 구독을 통해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한 고객은 현재와 동일한 요금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5월 1일부터 인상된 가격이 반영된다. 유튜브 프리미엄을 따로 결제하는 것보다는 1000원 저렴하다.


현재 SK텔레콤, LG유플러스도 자사 구독 서비스를 통해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월 9900원에 제공하고 있다.


KT가 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OTT 서비스 가격을 올리면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인상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