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클린스만 경질 안 하나요?"...정몽규 회장 '불참'으로 축구협회 임원회의 '취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13일 예정됐던 대한축구협회 제5차 임원회의에 불참을 통보하면서 임원회의가 취소됐다.

인사이트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뉴스1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오늘(13일) 예정됐던 대한축구협회 제5차 임원회의에 불참을 통보했다. 


지난 12일 밤 대한축구협회는 부회장 등 임원진들에게 보낸 긴급 문자메시지에서 "5차 임원회의는 취소됐고, 동일한 시간에 상근부회장 주재 임원진 회의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해당 사실을 전달했다. 


정 회장이 올해 임원회의에 불참하는 것은 이번 5차 회의가 처음이다. 


이번 임원회의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결과에 따른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경질 여부를 논의하는 첫 자리로 주목을 받았다. 


인사이트지난 4일 요르단과의 4강전을 앞두고 대표팀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 뉴스1


하지만 정 회장의 불참 통보로 임원회의는 취소됐고, 김정근 상근 부회장 주재 회의에서 클린스만 감독 거취 관련 결정이 나올 가능성도 거의 없다. 


한국은 당장 다음 다 12일(홈) 26일(원정)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3, 4차전을 연속으로 치른다. 


동남아의 맹주인 태국은 한국의 2차 예선 상대 중 가장 껄끄러운 팀으로 평가된다. 


만약 축구협회가 사령탑을 교체하기로 결정할 경우 태국과 2연전을 치르는 3월 A매치 기간(18~26일) 전까지 새 감독 선임을 완료해야 한다. 


인사이트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뉴스1


아직 한 달 전도의 시간이 있지만 새 감독 후보를 물색하는 작업부터 최종 감독 선임에 이는 과정을 진행하기에는 촉박하다. 


정 회장의 불침 사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정 회장은 카타르 아시안컵 결승전까지 현장에서 지켜본 뒤 현재 국내로 돌아온 상황이다. 


KBS에 따르면 한 축구협회 임원은 "부회장들 사이에서도 정몽규 회장이 거취에 대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이번 주 내로 전력강화위원회를 열어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평가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전력강화위원들은 아시안컵과 관련한 그 어떤 보고서도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