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활짝 웃으며 귀국한 클린스만 감독...'재택근무'는 바꿀 생각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아시안컵 4강전을 마치고 귀국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미소를 보이며 앞으로의 축구대표팀 운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웃으며 입국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카타르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김민재, 이강인, 황희찬 등 해외 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은 곧장 소속팀으로 돌아갔고, 이날 인천국제공항으로는 선수 13명과 클린스만 감독 등 코치진이 들어왔다. 


한국은 역대 최강 전력이란 평가를 받으며 64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했으나 별다른 전술 없이 선수들의 기량에 의지하는 경기 내용으로 4강전 패배 직후 비판에 휩싸였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이날 입국장에서 클린스만 감독은 혼자 밝은 표정을 지으며 인천국제공항에 나온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인사했다. 


이날 공항에 모여든 팬들 중 일부는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호박엿을 던지기도 했다. 몇몇은 "위르겐 아웃", "클린스만 고 홈"이라고 소리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나와 선수들 모두 여러분들만큼 우승을 하고 싶었다. 비록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지는 못했지만, 준결승 이전까지 좋은 결과로 보답을 드렸다"고 했다. 


이어 "요르단에 패하기 전까지 13경기 무패라는 좋은 결과를 냈고, (내용으로도) 좋은 부분이 상당히 많았다. 그런 긍정적인 부분들을 잘 생각하면서 코앞으로 다가온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4강까지 진출한 게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중동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리와 일본을 포함한 동아시아 팀들이 모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왜 여론이 좋지 않냐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미소를 보이며 "나도 그 이유는 모른다. 다만 말하고 싶은 건 우리가 1년 동안 계속해서 성장하고, 북중미 월드컵을 향해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축구에서는 늘 희로애락이 있다. 16강 사우디전, 8강 호주전에서는 국민들이 많이 행복하셨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일각에선 클린스만 감독이 그동안 대회를 준비하면서 미국과 유럽 등에 집중하며 재택근무를 한 점 등 다소 불성실한 태도가 이번 참사로 이어졌다고 임을 모은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의 많은 사람들이 나와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 비판은 존중하지만 나의 일하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주 쯤 거주지인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후 유럽으로 넘어가 해외파 선수들을 점검하려 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3월 A매치 기간을 준비한다. 3월 A매치 기간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경기가 열린다. 대표팀 소집은 3월 18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는 설 연휴 이후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국가대표팀 운영 전반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시기와 방식, 클린스만 감독의 참석 여부는 추후 정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