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청 들려 죽였다"…4개월 동안 이웃 노인 2명 살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울산 울주경찰서는 이웃 노인 2명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허모(43)씨를 6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2012년 6월 19일 울산시 울주군 온양읍의 자신이 사는 동네 근처 한 움막에서 김모(71)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수사를 벌였으나 움막이 마을에서 1.5㎞가량 떨어진 외진 곳에 있고 지문도 발견되지 않아 범인 검거에 어려움을 겪다가 허씨가 자신이 살인범이라는 소문을 내고 다닌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그를 추궁한 끝에 범행일체를 자백받았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허씨가 2012년 2월 이웃에 사는 또 다른 노인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허씨가 '김씨 등을 죽이지 않으면 화를 입게 된다는 환청을 듣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며 "실제 허씨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