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수능 '표준점수 수석' 이동건 군... "외롭고 소외된 사람들을 치료하는 외과 의사가 되고 싶다"

2024학년도 수능 '표준점수 수석' 이동건 군이 외과 의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표준점수 수석 이동건 군 / 대구 경신고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외롭고 소외되고 아픈 사람들을 치료하고 싶어요"


'역대급 불수능'으로 평가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대구 경신고 졸업생 이동건 군(19)이 '표준점수 전국 수석'을 차지했다.


그는 외과 의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지난 8일 매일경제는 이동건 군과의 단독 인터뷰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군은 2024학년도 수능에서 국어·수학·탐구(2개 과목) 합산 표준점수 449점을 받아 표준점수 기준 전국 수석을 차지했다.


이 군은 탐구 선택과목 중 표준점수 최고점이 가장 높은 화학Ⅱ와 세 번째로 높은 생명과학Ⅱ을 선택했고 생명과학Ⅱ에서만 한 문제를 틀렸다.


합산 표준점수를 기준으로 했을 때, 전국 유일 전 영역 만점자로 알려진 용인외대부고 졸업생 유리아(19) 양의 435점보다 14점 앞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올해 초 경신고를 졸업한 이 군은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뒤 성균관대 의예과에 합격했으나, 서울대 의예과 진학을 위해 올 2월부터 서울 강남의 대형 입시학원인 '시대인재'에서 공부했다.


이 군은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절대적인 난이도를 비교하기 어렵지만 모의고사보다 쉽지는 않았다. 특별히 킬러 문항이라고 생각한 문제는 없었지만, 국어의 문학 난이도가 어렵게 느껴졌다"라고 밝혔다.


그는 전국 수석 비결로 기본 개념, 원리를 제대로 파악하고 다양한 문제를 접한 것을 꼽았다.


이 군은 "아침 7시 정도에 일어나 재수학원에서 1~2교시 때 밀도 있는 공부를 했다. 수능 문제가 전부 새롭게 나오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기본 개념과 원리를 확실히 숙지하고 다양한 문제를 접하다 보면 문제 풀이나 사고의 단계가 확대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재수로 인해 몸무게가 13kg나 빠지는 등 건강이 나빠졌다는 그는 "학원 수업이 끝나면 영화를 보거나 소설 또는 인문철학 관련 책 등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풀었다"라면서 "이제는 시험도 친구들과 여행도 다니고 평소 읽고 싶었던 무라카미 하루키의 '도시와 그 불확실한 벽'이란 책도 읽어볼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군은 서울대 의예과에 진학하면 '외과 전공의'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현재 외과의사 수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힘든 전공의 과정, 높은 노동 강도 등으로 인해 전공의들이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 군은 외과 전공의를 꿈꾼다면서 "정말 힘든 사람들과 비교하면 큰 아픔을 겪어보지는 않았지만 외롭고 소외되고 아픈 사람들을 치료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