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환자 돌보던 의사 선생님, 장기기증으로 마지막까지 5명에게 새 삶 선물하고 '하늘의 별' 됐다

생전 생명을 살리던 젊은 의사가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장기 기증을 통해 생명을 나누고 하늘의 별이 됐다.

인사이트故 이은애 교수가 전공의 시절 함께 근무하던 동료들과 찍은 사진 / 서울성모병원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생명을 살리던 30대 여의사가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장기 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7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지난 6일 이은애(34) 순천향대 부천병원 임상 조교수가 심장, 폐장, 간장, 신장(2개)을 5명의 환자에게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3일 오후 여의도 근처에서 친구들과 식사하던 중 머리가 아파 화장실에 갔다가 구토를 했고, 어지러움을 호소했다.


이후 화장실 밖 의자에 앉아 있던 이 교수는 행인의 도움으로 근처 응급실로 이송됐다.


인사이트故 이은애 교수의 영정 사진 / 서울성모병원


구급차 안에서는 의식이 있었으나 두통과 구토 증상이 다시 시작됐다. 응급실에 도착한 후에는 경련이 일어나며 곧바로 의식이 저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 뇌출혈(지주막하출혈)로 진단받았다.


이 교수의 보호자는 수술 후 예후가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전문의 소견을 듣고 중환자실에서 보존적 치료를 받기로 했다.


그러나 중환자실 치료 중 경과가 호전되지 않았고 자발호흡, 뇌간 반사 소실 등 뇌사 소견을 보였다. 


인사이트故 이은애 교수의 장례식장 / 서울성모병원


이를 들은 보호자는 막막한 현실 속에서도 아픈 환자를 돌보기 위한 사명감으로 의사가 된 고인의 뜻을 받들어 뇌사자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이에 이 교수는 서울성모병원에서 진행된 이식 수술로 끝까지 환자들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그는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 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임상 조교수 재직 중이었다.


학창 시절 전교 1등을 하며 졸업한 고등학교의 최초 의대생이 됐고, 의대 차석 졸업과 전공의 전국 1등을 하는 등 훌륭한 의료인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교수의 부친은 "결혼 후 7년 만에 어렵게 얻었던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맏딸이 하루아침에 이렇게 되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지켜주지 못한 죄스러운 마음에 주변에 부고 소식을 알리지도 못했다"며 "뇌사라는 말에 믿을 수 없어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았지만,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살던 딸이 생의 마지막까지 의사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장기기증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별을 의미하는 '스텔라'라는 가톨릭 세례명을 가진 이 교수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8일 오전 6시 45분이며 장지는 천주교 용인 공원묘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