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손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엄마와 딸...광역버스에 치여 엄마만 사망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광역버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모녀를 덮쳐 엄마가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ing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광역버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모녀를 덮쳐 엄마가 숨졌다.


지난 4일 경기도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8시 55분께 의정부시 장암동의 6차선 도로에서 광역버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 엄마와 초등학생 딸 등 2명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50대 엄마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초등학생인 딸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버스에는 버스 운전자와 승객 등 15명이 타고 있었지만, 승객 중에는 크게 다친 이는 없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버스가 횡단보도의 보행자 신호 중에 달려오다 이들을 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 당시 보행자 신호가 초록불이었지만, 버스 운전기사가 차량 정지 신호를 지키지 않아 사고가 난 것이다.


60대 운전기사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정지 신호와 보행자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졌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