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황의조, 불법촬영 수사 결과 나올때까지 국가대표 제외"...대한축구협회 공식 발표

불법촬영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황의조가 당분간 국가대표에서 제외된다.

뉴스1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불법촬영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대한축구협회가 황의조 문제를 놓고 논의를 거친 끝에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 선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28일 오후 3시 30분 윤리위원회와 공정위원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위원 등으로 논의 기구를 구성, 황의조 관련 사안을 논의한 축구협회는 논의 결과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뉴스1뉴스1


최초 황의조는 사생활 유포 피해자였지만, 지난 18일 피의지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황의조 측은 '합의된 영상'이라고 밝혔지만,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해당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불법촬영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졌다. 피해자 측과 황의조 측 간 말이 다르게 나오는 상황이 이어졌다.


뉴스1뉴스1


그런 가운데서도 황의조는 11월 A매치 기간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에 출전했다. 골도 넣었다.


이후 황의조 측은 피해자의 신상을 일부 공개해 논란이 됐다. 시민단체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축구협회가 황의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거나 출전 금지 등 조처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판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드디어 협회의 발표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