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지도 교수에게 쇠 파이프로 폭행당했습니다"...전남의 한 대학병원 의사의 폭로

'의사면허 박탈법'이 시행된 첫날 전남의 한 대학병원 지도 교수에게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남의 한 대학병원 지도 교수에게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해당 지도 교수는 쇠 파이프로 구타하는 것은 물론 직원들이나 환자 앞에서도 뺨을 때리는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폭력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일 광주 한 대학병원 신경외과 전공의 4년 차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상습 폭행에 대해 도와달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담당 지도교수에게 지속적이고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해왔다"며 "병원 복도나 환자 앞은 물론 따로 불려 간 자리에서 쇠 파이프로 구타당하고 안경이 날아갈 정도로 뺨을 맞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 A씨가 첨부한 3개 녹취 파일에는 폭행으로 짐작되는 소리와 함께 "야! 한 대라도 안 맞으면..." 이라는 지도교수의 육성이 담겼다.


A씨는 "주먹으로 복부를 구타당한 후 한동안 헛기침 증상이 있었을 때 아내가 '왜 자꾸 기침하냐'며 걱정했다"며 병원 침상에 부딪혔다고 둘러대는 자신의 모습이 한없이 초라하고 비참하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가르침을 받는 전공의라는 신분과 지도교수라는 위치 차이에서 오는 두려움에, 분란이 생기면 동료들에게 피해를 줄 것 같아 참으며 지냈다. 그러나 나 하나 참고 넘어가면 된다는 생각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A씨는 "환자들 앞에서, 후배들 앞에서, 함께 근무하는 병원 직원들 앞에서 치욕스럽게 구타당하며 수련받아야 더 멋진 진료를 펼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후임 선생님들에게는 이어지지 않게끔 제 기수에서만큼은 악습을 끊어야 해 해당 교수를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21일 해당 병원 측은 "당사자들을 즉시 분리 조치했고, 교육 수련위원회를 개최해 사실관계 등 관련 사안을 조사·심의할 예정이다"며 "그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해당 사연은 '의사면허 박탈법'이 시행된 첫날 등장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의사면허 박탈법(의료법 개정안)'은 의사 등 의료인이 교통사고 등 범법 행위로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면허를 취소하는 법으로, 지난 20일부터 시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