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반려견 납치해 목 조른 캥거루...전직 경찰 주인은 '맨손 혈투' 벌였다 (+영상)

호주 전직 경찰관이 자신의 반려견을 위협하는 캥거루와 맨손으로 맞서 싸웠다.

인사이트Instagram 'Milduramartialart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자기 반려견을 납치한 캥거루에 맨손으로 맞서 싸운 전직 경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호주의 전직 경찰관이자 반려견의 주인인 믹 몰로니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캥거루와 생사를 걸고 겨루는 와중에도 영상을 촬영한 이유에 대해 "아무도 내 말을 믿어주지 않을 것 같았다"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lduramartialarts'


몰로니에 따르면 이번 일은 호주 빅토리아주 남부 밀두라 마을의 머레이강 인근에서 벌어졌다.


당시 그는 반려견 해치와 산책 중이었는데, 스트레칭을 위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반려견이 사라졌다고 한다.


주변을 살펴보니 해치는 성인 남성의 몸집을 자랑하는 캥거루에게 납치당한 상태였다. 몰로니는 "해치 입에서 물이 뿜어져 나왔고 고통스러운 듯 심하게 신음했다"며 "캥거루는 물속에 팔을 넣고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몰로니는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캥거루에 접근하자 캥거루는 두 팔을 들어 몰로니의 가슴을 때렸다. 해당 장면은 몰로니가 휴대전화를 물속에 빠뜨리면서 담아내진 못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lduramartialarts'


이후 상황이 일단락된 뒤 몰로니는 휴대전화를 집어 들어 다시 촬영했다. 영상에는 캥거루가 몸집을 한껏 불려 경계 태세를 취한 채 몰로니를 노려보고 있었다.


몰로니는 그사이 캥거루가 또 반려견과 자신을 향해 공격을 가해올까 대치하다 즉시 자리를 떴다.


그는 "캥거루가 불시에 주먹을 맞고 개를 놓치자 곧바로 나를 붙잡으려 했다. 그 과정에서 팔에 상처 자국이 생겼다"면서 "캥거루 근육을 보고 놀랐다. 마치 캥거루가 감옥에서 막 출소한 것 같았다. 가장 중요한 건 내 반려견을 되찾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캥거루에 브라질리언 주짓수는 통하지 않지만 펀치와 앞차기는 먹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믹 몰로니 / Instagram 'Milduramartialarts'


해당 영상은 틱톡과 엑스(옛 트위터) 등 다른 SNS로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만 일반인이 캥거루와 마주쳤을 때 맨몸으로 싸우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전직 경찰이자 종합격투기 및 브라질 주짓수 강사인 몰로니 또한 캥거루와 몸싸움을 벌인 뒤 갈비뼈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뉴잉글랜드대 생태학 부교수 칼 베네스는 "그들은 강력한 동물"이라며 "대부분 발로 차는 방식으로 사람을 공격하기 때문에 날카로운 발가락 발톱에 멍이 들거나 찔리는 상처가 발생한다"고 했다.


캥거루를 맞닥뜨렸을 때는 절대 직접 접근하지 말고 센터 긴급 대응 서비스팀에 문의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