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교사에 400만원 뜯은 엄마 여깄지?"...호원초 갑질 학부모 직장 '별점 테러' 당하는 중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교사에게 '갑질'을 한 학부모의 직장이 공개되면서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뉴스1] 소봄이 기자 = 2년 전 극단 선택한 경기 의정부시 호원초등학교 이영승 교사가 이른바 '페트병 사건' 학부모에게 8개월간 총 400만원을 치료비 명목으로 송금한 것이 알려졌다. 


이 가운데 해당 학부모의 직장이 SNS에 공개되면서 별점 테러(폭력)가 이어지고 있다.


이영승 교사에게 갑질한 학부모 신상을 폭로하는 한 SNS 계정에는 지난 20일 지도 사진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인사이트뉴스1


사진 속에는 도봉역 인근의 한 장소가 표시돼 있는데, 누리꾼들은 이를 토대로 해당 장소가 이영승 교사에게 끊임없이 보상금을 요구했던 학부모 A씨의 직장으로 추측했다.


A씨의 직장에 직접 연락했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여기가 호원초등학교 맞아요?'라고 물으니 상대방이 웃음기 있는 말투로 '네 맞습니다'라고 대답했다"며 "(A씨가) 오늘 있냐고 묻자 휴가 내서 없다고 하더라. 내일 출근할지 휴가를 연장할지도 모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전화해 보니 ○○○○○ 도봉역지점 A씨 근무 중 맞고 휴가라고 한다"고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한 누리꾼은 "해당 영업장에 방문하면 폭언, 폭행, 성희롱 시 처벌될 수 있다느니 감정노동에 고통받는 직원들에게 친절하게 대해 달라고 안내하는데, 이건 A씨가 몸소 보여준 갑질과는 완전히 정반대 행태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SNS 계정 운영자는 A씨의 직책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자 누리꾼은 "A씨가 근무하는 곳을 관할하는 감사실과 통화했다"며 "감사실에서는 아직 이 사안에 관해 잘 모르고 있었다. 그래서 사안의 심각성, 여론 공분 등에 대해 설명해줬다"고 했다.


인사이트16일 오후 경기의정부시 소재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정문 앞에 늘어선 두 젊은 교사 추모 조화/ 뉴스1


이후 A씨의 직장은 한 포털사이트에서 '별점 테러'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기준 1161개의 리뷰가 등록됐으며 전체 별점은 '1점'에 달했다.


누리꾼들은 "○○ 계좌 전부 해지한 지 10년쯤 됐는데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가 바로 살인자가 근무하는 곳이냐", "여기구나! 400만원 받아서 행복하십니까?", "여기에서 손가락 다치면 400만원 받을 수 있나요?", "살인자가 고위 임원으로 있는 곳", "○○ 계좌 해지했다. 이것밖에 할 수 없어서 화가 난다" 등 분노의 리뷰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