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北 발사체 발사로 인해 '대피하라'던 서울시 경계경보 재난문자는 '오발령'이었다"

행정안전부가 위급재난문자를 통해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행정안전부가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31일 오전 7시 3분 위급재난문자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합참 역시 오전 7시 9분께 "북한 발사체는 서해상으로 비행했으며, 수도권 지역과 무관하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특별시는 31일 오전 6시 32분께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문자메시지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30여분 뒤 행정안전부발로 재송부한 문자를 통해 오발령임을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남쪽 방향으로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약 7년 만이다. 


군은 현재 발사체의 기종, 비행거리 등 자세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