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전남도청 공무원 50명 사무관리비 사적 사용 적발...스마트워치·무선이어폰 등 구입

전남도가 지난 2개월 동안 감사를 실시한 결과 50명이 사무관리비 예산으로 상품권, 스마트워치, 무선이어폰, 지갑, 의류 등을 구입해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전남도청 / 뉴스1


[뉴스1] 전원 기자 = 전남도는 사무관리비에 대한 감사를 진행, 예산 사적사용자 50명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도 감사관실은 2개반 8명으로 감사반을 구성해 지난 3월27일부터 2개월동안 의회를 포함한 74개 부서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사무관리비 집행내역 23만여건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다.


감사결과 50명이 사무관리비 예산으로 상품권, 스마트워치, 무선이어폰, 지갑, 의류 등을 구입해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6명은 횡령금액이 200만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돼 경찰에 고발 등 수사를 의뢰했다.


인사이트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임원진들은 25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사무관리비 감사 결과 및 매점 운영에 관한 대도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머리숙여 사죄했다. /뉴스1(전남도 제공)


횡령금액이 200만원 미만 처분 대상자 중 10명은 중징계, 4명은 경징계를 요구했다. 30명은 훈계 조치할 계획이다.


또 업무추진비나 자산취득비로 구입해야할 품목을 사무관리비로 예산 과목을 부적정하게 집행한 부서에 대해서는 주의조치할 방침이다.


김세국 도 감사관은 "사무관리비의 사적 사용 혐의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을 요구할 예정이다"며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사무관리비 집행에 대한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