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유튜버·인터넷 방송 BJ '상위 1%' 연수입이 공개됐다

유튜버·인터넷 방송 진행자(BJ) 등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이 공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유튜버·인터넷 방송 진행자(BJ) 등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이 공개됐다. 


'상위 1%' 유튜버의 연간 평균 수입이 7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위 50%의 연평균 수입은 40만원으로 집계됐다. 


7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1인 미디어 창작자(유튜버)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인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로 수입을 신고한 인원은 3만4219명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9년(2776명)과 비교하면 12.3배로 늘었다.


1인 미디어 창작자는 유튜버·인터넷 방송 진행자(BJ) 등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공유해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자를 말한다. 


이들 가운데 연간 수입 상위 1%(342명)의 1인당 평균 수입금액은 7억1300만원이었다. 


2019년 상위 1%(27명)의 연평균 수입 6억7100만원보다 6.3% 증가했다.

상위 1%의 총수입은 2439억원으로 1인 미디어 창작자 전체 수입 8589억원의 28%를 차지했다. 


하위 소득자들의 수입은 줄어 상위 1%와 하위 50%의 격차는 확대됐다.


수입 하위 50%의 연평균 수입은 40만원으로 2019년 100만원보다 줄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21년 기준 1인 미디어 창작자의 연간 평균 수입은 2500만원으로 2019년 3200만원 보다 700만원 감소했다.


양 의원은 "탈세하는 유튜버들이 매년 적발되고 있다"며 "과세당국은 탈세 혐의자들을 엄중하게 검증해 공정 과세 구현 및 세입예산 확보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지난 2월 탈세가 의심되는 유튜버 등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