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취미로 인방 시작했다 '큰손'에게 10년 치 연봉 하루 만에 받고 바로 여캠 전직한 유치원 교사

취미로 시작한 인터넷 방송이 큰 성공을 거두자 사직서를 쓰고 여캠으로 전직한 유치원 교사가 있어 화제다.

인사이트CTWANT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취미로 시작했던 인터넷 방송서 '큰손'에게 10년치 연봉을 하루 만에받게 되자 사표를 던지고 여캠으로 전직한 유치원 교사가 있어 화제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CTWANT는 청순한 미모로 최근 중국 남성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황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황은 인터넷 방송 플랫폼에서 와야와라오스(挖呀挖老師)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이다.


처음 시작은 단순히 취미였다. 유치원 교사였던 그녀는 자신이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거나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동요들을 라방에서 선보였다.


인사이트CTWANT


단순히 브이로그처럼 시작한 방송이었지만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청순한 그녀의 외모와 아이들을 가르칠 때 쓰는 귀여운 말투는 곧바로 누리꾼들의 화제를 모았고 구독자 수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특히 그녀가 평소 유치원에서 아이들에게 가르친다는 동요를 부르는 영상은 조회수 1억 뷰가 넘었다.


인기가 높아질 수록 그녀의 방송에도 일명 '큰손'들이 붙기 시작했다.


인사이트CTWANT


그녀는 하루만에 10년 치 연봉을 쏜 '큰손'을 보자마자 깜짝 놀라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결국 황은 얼마 전 유치원에 사직서를 던지고 아예 전업 여캠 BJ를 선언했다.


황은 방송에서 하루 최대 50만위안(한화 약 9000만 원)을 벌어들이며 승승장구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