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간호조무사 부를 때 '조무사'라고 하지 말고 '간무사'라고 불러주세요"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줄인 조무사 또는 간조사, 간조 등의 표현을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줄인 '조무사' 또는 '간조사', '간조' 등의 표현을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조무사가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며 대신 '간무사'로 지칭해달라고 했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간호조무사협회는 최근 보도자료에 '줄임말 참고사항: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간무협 / 간호조무사 → 간무사'라는 문구를 담았다. 


이어 "간호조무사 위상 강화를 위한 올바른 표현 사용에 동참 부탁드리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대한간호조무사협회 홈페이지


협회는 "조무사라는 명칭의 원래 의미는 '업무를 보조하는 사람'이 맞지만 2017년 이후부터 '어떤 일에 서툴거나, 제 역할을 못 한다'는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어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정식 명칭 사용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무사라는 단어가 축구, 요리 등 특정 단어와 연계해 '서툴거나 역할을 못 하는 사람'이란 비하의 표현으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는 것. 


협회는 "조무사 명칭의 오 사용은 2013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간호인력 개편 방향'이 발단이 됐다"며 "개편안에 간호조무사가 될 수 있는 방안이 담겼는데 당시 특정 직역에서 이 개편안에 반대하면서 간호조무사를 '가격이 없으면서 권리를 요구하는 직업군'이란 편견을 조장한 바 있다"고 했다. 


이어 "이후 조무사 단어에 대한 폄하가 유행처럼 번졌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울러 조무사람 표현이 직업 정체성을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간호조무사는 앞서 이야기했듯 간호와 진료 업무를 보조하는 사람인데 조무사라고 사용하면 무슨 업무를 보조하고 도화주는 인력인지 불명확한 지칭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직역을 비하하는 것을 방지하기도 하지만 직업 정체성을 명확히 하기 위해서 '조무사'가 아닌 '간호조무사'라고 사용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간호조무사를 줄여서 써야 한다며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이라는 뜻에서 '간' 글자가 포함된 '간무사'로 쓸 때 직종에 대한 명확한 지칭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간호조무사란 명칭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5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제2차 간호인력 지원 종합대책(안)'을 발표하며 인식 개선을 위해 간호조무사 명칭 변경을 검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