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문재인 다큐 '문재인입니다'...문파들이 보지 않겠다며 '불매 선언'한 이유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문파 중 일부가 문 전 대통령의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의 불매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문재인입니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뜻하는 '문파'들 사이에서 문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의 불매 운동 조짐이 보이고 있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 전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이 일명 '문파'라는 이름으로 다큐멘터리 '문재인입니다' 내용에 이의를 제기하며 불매 여론을 형성하는 중이다. 


'문파는 보지 않겠습니다'는 문구가 담긴 영화 보이콧 포스터도 단체 채팅방 등에서 공유되고 있다. 


이들이 보이콧을 결심한 주된 이유는 해당 영화가 문 전 대통령과 그 측근들에게 득이 될 게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문파들은 연출을 맡은 이창재 감독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 성향을 보이는 데다 영화에 친명(친이재명)계 인사들이 줄줄이 출연한 반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일부는 영화 수익이 문 전 대통령에게 가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이 감독은 한 무대인사에서 "우리 주연(문 전 대통령)께서 너무 비협조적이어서 오늘 같은 큰 자리가 되면 나오셔서 홍보도 해주셔야 될 텐데 영화도 안 보셨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문다혜 씨 트위터 캡처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는 지난 3일 트위터에 이 영화를 홍보하는 트윗을 쓰자 문파들이 답글로 우려와 불만을 전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영화보다는 직접 평산책방에 가심이 더 문프(문 전 대통령)님이 기뻐하실 것도 같다"고 했다. 


이에 다혜 씨는 논란을 의식한 듯 "아버지께서는 진심으로 영화가 잘 되길 바라고 계신다"고 답했다. 


또 "문 대통령님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하는 사람이 있으면 안 된다"는 지적에 "영화를 보시고 판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영화 '문재인입니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내외의 퇴임 이후 일상을 다룬다. 정원과 텃밭을 일구고 마루와 토리, 반려묘 찡찡이를 키우며 사는 문 전 대통령 내외의 일상 담았다. 


연출을 맡은 이 감독은 지난 2017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회고한 다큐 '노무현입니다'로 185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일 열린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감독은 "오늘 이 시간까지도 문 전 대통령님은 영화를 보지 않으셨다"며 "혹시나 '이 장면을 빼달라'고 하면 영화를 재편집해야 하는 상황이 오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여쭤봤더니 '나는 개봉하면 내 돈 주고 보겠다'고 공식적으로 말씀하셨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딴지방송국'


한편 선공개 영상에 담겨 논란이 일었던 문 전 대통령 발언은 상영본에 빠졌다. 


앞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는 지난달 18일 일부 영상을 선공개했다. 


해당 장면에서 문 전 대통령은 "5년간 대한민국 국민이 이룬 대한민국의 성취가 순식간에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가고, 허망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다큐 제작사는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을 가급적 덜어냈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