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17살 소년이 BMW 시속 193km로 질주해 단속 현장 덮쳐...기적적으로 살아난 교통 경찰

과속으로 달리던 BMW 중앙선을 넘어 경찰의 차량 단속 현장을 덮치는 사고가 났다.

인사이트YouTub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BMW 고성능 세단 한 대가 과속 단속 현장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경찰관은 사고 직전 빠르게 자리를 떠 겨우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에는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카운티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당시 한 경찰은 제한속도 시속 80㎞인 이 도로에서 시속 117㎞로 달린 회색 차량을 붙잡았다. 그는 갓길에 차를 대라고 지시한 뒤 조수석 쪽으로 가 운전자의 신원을 묻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


경찰이 과속에 걸린 운전자와 창문으로 대화하고 있을 때, 맞은편에서 검정 BMW M3 한 대가 빠른 속도로 중앙선을 침범한 뒤 현장을 덮쳤다. 


이 차량은 정차해 있던 회색 차량을 정면으로 들이 받았고, 바로 뒤에 있던 경찰차까지 친 후에야 겨우 멈췄다.


인사이트YouTub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


페어팩스 경찰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맞은편에서 검정 차량 한 대가 커브를 돌다 방향을 잃고 차선을 이탈하더니 중앙 잔디를 가로질러 갓길을 향해 돌진한다.


단속 차량과 대화하던 경찰은 '끼이익'하는 브레이크 소음에 고개를 들어 이 장면을 목격하고는 빠르게 도망쳤다.


이내 1~2초 만에 충돌 사고가 벌어진다.


인사이트YouTub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


사고 충격으로 가드레일은 심하게 구부러졌다. 만약 경찰이 도망가지 못하고 가드레일 근처에 계속 서 있었다면 차량에 깔려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다.


영상 속 경찰도 도망치는 과정에서 BMW 차량에 다리를 부딪히고 넘어졌지만,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들도 가벼운 부상만 입었다고 한다.


문제의 BMW 차량 운전자는 17세 소년으로, 그는 사고 직전 시속 120마일(약 193㎞)로 달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당국은 이 소년을 난폭운전 혐의로 기소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YouTub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