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아파트 8층 창문에 매달린 아이 구한 '시민 영웅'...정부는 최고급 아파트 선물했다

아파트 8층 창문 밖에 올라가 아이의 생명을 구한 시민 영웅이 시의 포상을 받았다.

인사이트아파트 8층 창문에 매달린 아이 구조하는 남성 / e2w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고층 아파트 8층 창문에 매달린 어린아이를 구한 '시민 영웅'에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기적처럼 아이의 생명을 구한 남성이 시의 포상을 받게 된 것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해 5월 카자흐스탄 남성 사빗 손탁바예프가 한 아파트 창문에 매달린 3세 아이를 맨손으로 구조한 사건이 재조명됐다.


인사이트e2w


당시 친구와 함께 일하러 가던 사빗은 수도 누르술탄의 한 아파트 8층 외벽에 매달린 여자아이를 목격했다.


아이는 엄마가 장을 보러 간 사이에 창문에서 장난을 치다가 위험한 상황에 부닥친 것이었다. 아이는 이미 10여 분간 창문에 매달려 있었던 터라 자칫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 모습을 본 사빗은 곧바로 아파트 건물로 뛰어 들어갔고, 아래층인 7층으로 올라갔다. 다행히 7층 주민은 흔쾌히 문을 열어줬고, 사빗은 손을 뻗어 아이의 다리를 붙잡는 데 성공했다.


다행히도 아이는 사빗의 품에 안전하게 떨어졌다. 아이와 사빗 두 사람 모두 무사했다.


인사이트사빗 숀탁바예프와 알타이 쿨기노프 누르술탄 시장 / Instagram 'altay_kulginov_official'


기적 같은 구조 순간을 담은 영상은 SNS에 퍼졌고, 사람들은 용기 있는 사빗의 행동을 칭찬했다.


사빗은 '국민 영웅'이 됐지만 "위험에 처한 아이를 본 순간 무조건 빨리 도와야 한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내가 영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런 상황에서는 누구든 그렇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알타이 쿨기노프 누르술탄 시장과 쿨심바예프 비상경제부 차관은 사빗에게 찬사를 보냈고, 용기를 인정하는 배지와 함께 방 3개짜리 새 아파트와 TV를 선물했다.


알고 보니 사빗은 누르술탄에서 홀로 생활하며 건설 노동자로 근무, 타지에 있는 가족들에게 돈을 보내왔다고 한다. 기적처럼 아이를 구한 사빗은 기적처럼 가족들과 함께 살 수 있게 됐다.


YouTube 'news.com.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