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주가 조작' 가담 의혹 제기된 황철순...빠르게 입장 밝혔다

강남 서초에 헬스장을 열었던 '징맨' 황철순이 주가 조작 세력과 연관성 의혹에 입장을 냈다.

인사이트Instagram 'chulsoon_official'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최근 '주가 조작 세력' 문제로 사회가 뜨겁다.


임창정, 박혜경 등 유명 연예인까지 연루됐다는 소식에 수많은 이들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늘 화제의 중심에 서는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이 이 세력과 연관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았다. 논란이 되자 황철순은 즉각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3일 황철순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가 조작 세력과 연관이 있다는 항간의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인사이트황철순 / Instagram 'chulsoon_official'


황철순은 "버터짐 서초점은 프라이빗 멤버십 짐이라 철저한 예약제로 운영되고 외부인의 출입이 불가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3일 전부터 많은 기자분들께서 뚫고 들어오셨고, 오늘은 아침 10시부터 인터뷰에 협조했다"라며 "이는 영업에 막대한 지장을 주고 있다"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여성 기자분께서 오셔서 질서를 안 지켜주신다면..."이라며 "저는 팬티만 입고 운동한다"라고 덧붙였다.




황철순은 주가 조작 세력과 연관성에 대해서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관련 없다'로 요약할 수 있겠다.


그는 "저는 주식도 모르는 X멍청이이며, 투자 제안도 받아본 적 없고 아직 피해 사실이 확인된 바 없다"라며 "운동과 관련되지 않은 부분은 어떤 책임 있는 설명도 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많은 인터뷰를 했는데도 기사 한 토막 안 나간 이유는 제 얘기가 영양가가 없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chulsoon_official'


한편 앞서 한 매체는 투자 전문 업체 라덕연 대표가 "수수료 세탁 청구로 서울 강남의 유명 헬스장과 병원을 이용했다고 인정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헬스장은 과거 방송 출연으로 인기를 얻은 유명 트레이너가 대표이사를 맡은 곳"이라고 전했는데, 누리꾼들은 '유명 트레이이너'와 '강남 헬스장'을 엮어 황철순을 라 대표 조력자로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