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브로드웨이서 한국인이 운영하던 샌드위치 집 문 닫던 날 뮤지컬 배우들이 몰려온 이유 (+영상)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던 작은 샌드위치 가게가 문을 닫자 브로드웨이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인사이트TikTok 'prestonmui'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던 작은 샌드위치 가게가 문을 닫자 브로드웨이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영상이 화제를 모은다.


뮤지컬 배우들이 이 가게에 한자리에 모인 이유는 바로 40년 가까이 이 가게를 운영한 한인 사장의 '은퇴식'을 열어주기 위해서였다.


최근 미국 매체 CBS 뉴욕은 뉴욕 웨스트 44번가에 있는 스타라이트 델리(Starlite Deli)라는 샌드위치 가게가 폐업하자 배우들이 한국인 주인을 위해 감동 이벤트를 열어줬다고 보도했다.


40년간 운영된 이 가게는 지난 달 28일 폐업했다. SNS에는 이 가게의 마지막 영업날 브로드웨이 배우들이 모여 가게 주인의 은퇴를 축하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TikTok 'prestonmui'


이들은 노래를 부르며 주인에게 가게 전경 사진에 감사 메시지를 적은 액자와 1만7839달러(한화 약2400만원)의 성금을 건넸다. 주인 부부는 눈물을 글썽이며 가게 앞을 찾아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샌드위치 가게의 주인은 한국계 미국인 김민(71)씨다. 단골들에겐 '미스터 M'으로 통했다. 


김씨는 1952년 서울에서 태어나 1981년 뉴욕으로 건너갔다. 1984년 지금의 자리에 샌드위치를 연 그는 하루 14시간, 주 7일 동안 늘 가게를 지켜왔다.


인사이트Twitter


김씨의 가게는 특히 브로드웨이 거리를 오가는 뮤지컬 배우들에게 인기 있는 식당이었다.


뮤지컬 '알라딘'에서 지니를 연기해 토니상을 받은 배우 제임스 먼로 이글하트는 폭스5 뉴욕에 "첫 브로드웨이 공연에 이곳에 왔다. 이곳은 가야만 하는 곳이다"고 말했다. 


브로드웨이에서 일하는 한 극장 매니저는 CBS 뉴욕에 "그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우리 모두 그를 매우 그리워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공연 제작자는 "우리 모두는 쉬는 시간마다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OX 5 New York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김씨가 폐업을 결정한 이유는 비싼 임대료와 고령의 나이 때문이다. 코로나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가게 폐업 소식을 다룬 지역 매체들도 김씨에게 헌사를 보냈다. 폭스5 뉴욕은 "뉴욕의 한 상징적인 역사가 과거 속으로 사라졌다"고 전했고, CBS 뉴욕은 "다른 종류의 브로드웨이 히트작을 만든 한 남자가 '마지막 막'에 접어들자, 주변에서 사랑과 감사를 전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