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중국 언론에서 분석한 한국이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우월감 느끼고 싶어서"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가 한국에서 반중 정서가 심해진 이유에 대해 한국인들이 중국인에 대한 우월감을 느끼고 싶다는 분석을 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中 언론, '반중(反中)' 정서 강해진 이유로 꼽은 것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중국 언론이 국내에서 반중 정서가 강해진 것에 대해 "한국인이 중국의 급속한 발전에 따른 위상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기존 우월감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한국의 대중국 심리는 왜 변화했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설문조사 결과 중국에 대한 한국 국민의 호감도가 낮아졌고, 특히 자칭 '진보 성향'의 한국 젊은 세대에서 반중 정서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2007년부터 최근까지 실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중국이 한반도 평화에 위협이 된다'는 응답이 2008년 14.6%에서 2022년 44%로 크게 뛰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환구시보는 2030 세대가 '혐중' 감정이 가장 심하고 경제적 여건이 좋은 한국인일수록 혐중 정서가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중 양국 국민 간 발생하는 각종 개인적, 국가적 갈등은 대부분 특정 문제에 의해 발생한다. 이런 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장기간 해결되지 않으면 이해관계가 훼손된 당사자가 상대방에게 혐오감을 갖게 된다"고 설명하면서 중국의 미세먼지와 식품 위생 문제 등을 예로 들었다.


환구시보는 일부 국내 언론이 반중 정서를 강화하는 보도를 한다고 지적하면서 "한국 일부 보수 언론과 정치인들이 코로나19 관련해 중국을 오해할 수 있는 명칭을 붙였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일부 한국 언론은) 중국에 대해 한국 기술을 훔치거나 지적재산권을 표절했다고 비난하거나 한국 집을 구매하는 중국인 때문에 집값이 올랐다고 비난하며 중국인의 범죄를 과장하고 있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환구시보는 전문가를 인용해 한국과 중국을 분석했다. 매체는 "한국이 중국에 대해 잘못 이해하고 있는 까닭은 한국과 중국의 실력 차이에 구조적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끝으로 환구시보는 "한국은 근대 이후 정치·경제·문화적으로 발전하며 높은 민족적 자부심과 우월감을 구축했다. 그런데 일부 한국인이 중국의 부상을 도전으로 받아들이면서 부정적인 감정이 생겨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