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백악관 국빈만찬서 만난 김건희 여사와 앤젤리나 졸리, 같은 듯 다른 느낌 화이트 드레스코드 눈길

백악관 국빈만찬에 참석한 김건희 여사와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의 드레스 코드가 일치해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백악관 국빈만찬에 참석한 김건희 여사와 안젤리나 졸리가 비슷한 느낌의 패션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2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의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진행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흰색 재킷에 바닥까지 길게 내려온 화이트 드레스와 흰 장갑을 착용해 우아한 멋을 드러냈다. 


액세서리는 길게 떨어지는 드롭형 귀걸이를 했으며, 실버 클러치 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국빈만찬 게스트 200명 중 1명으로 초대된 배우 앤젤리나 졸리도 이날 김 여사와 비슷한 룩을 선보이며 비주얼을 뽐냈다.


졸리는 김 여사와 마찬가지로 흰색 재킷에 바닥까지 끌리는 롱 화이트 드레스를 매치했다.


재킷을 단정하게 잠근 김여사와 달리 졸리는 재킷을 오픈해 깊게 파인 넥 라인을 강조했다. 또 골드 클러치 백과 알이 굵은 골드 진주 목걸이로 세련미를 더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졸리는 아들 매덕스를 연세대학교로 유학 보내면서 맺은 한국과의 인연으로 이번 만찬에 초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우리 측 경제계 인사 35명을 포함한 내빈 200여 명이 함께했다. 앤젤리나 졸리와 아들 매덕스 외에 야구선수 박찬호 등도 초대됐다.


만찬 테이블에는 게살 케이크와 소갈비찜, 바나나스플릿 등 양국 화합을 상징하는 요리들이 등장했고 행사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는 바로 옆에 앉은 졸리와 눈을 마주보고 건배하거나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