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16세 소녀와 결혼한 65세 브라질 시장, 결혼식 올리자마자 장모 비서관으로 승진

16세 미성년자와 결혼하고 다음날 장모를 비서관에 임명한 브라질 시장이 결국 탈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히삼 후세인 지하이니 브라질 아라우카리아시 시장 / Instagram 'hissamoficial'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브라질의 한 시장이 16세 소녀와 결혼하고 장모를 시 문화관광부 비서관으로 임명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G1 등 브라질 현지 매체에 따르면 쿠리치바주 아라우카리아시 시장 히삼 후세인 지하이니(Hissam Hussein Dehaini, 65)는 지난달 12일 16세 소녀 A양과 결혼식을 올렸다.


1980년 첫 결혼식을 올린 히삼 시장은 이번에 6번째 결혼이었다.


A양은 결혼식 하루 전날 16번째 생일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에서는 미성년자가 보호자 동의하에 결혼할 수 있는 법적 연령이 16세다. 히삼 시장은 A양이 16살이 되자마자 바로 결혼식을 올린 것이다.


인사이트Portal Atualizei


또한 히삼 시장은 결혼한 지 하루 만에 장모인 마릴레니 호지(Marilene Rode)를 아라우카리아시의 문화관광부 비서관으로 임명했다.


그녀는 2021년부터 해당 시 행정부 사무총장으로 일해왔으며, 그녀의 동생 역시 시청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에 시민들은 히삼 시장이 권력을 남용했다며 반발했다.


그러자 아라우카라아시 측은 마릴레니 호지가 26년의 공직 경력을 가지고 있어 해당 직책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조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 현지 매체는 정부 사이트 자료를 인용해 "이번 임명으로 마릴레니 호지의 급여가 약 1만 4,000헤알(한화 약 370만 원)에서 약 2만 1,000헤알(한화 약 560만 원)로 올랐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Portal Atualizei


비난은 계속됐다. 결국 히삼 시장은 지난 25일 시민당을 탈당했다.


브라질 연방법에 따르면 공직자는 공권력을 가지는 직위에 가족, 친척을 임여하거나 고용 우대를 할 수 없다.


이에 파라나주 법무부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족벌주의 가능성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가 출신으로 2016년 아라우카라아 시장에 당선된 히삼 시장은 2020년 재선에 성공했다.


그와 최근 결혼한 A양은 현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으로 지난해 미스 아라우카리아 대회에서 청소년 부문(15~17세 소녀 대상)에 참가해 2위를 차지했으며, 한 사교 행상에서 히삼 시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