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고깃값 아끼면서 단백질 먹이려고 18개월 딸한테 '귀뚜라미' 먹이는 엄마

단백질을 싸게 먹일 수 있다며 생후 18개월 딸에게 식용 귀뚜라미를 먹이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DailyMail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아이에게 좋은 것만 해주고 싶은 것은 모든 엄마들의 마음일 것이다.


그런데 여기 18개월 딸을 둔 엄마는 아기에게 식용 벌레를 먹이는 모습을 공개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캐나다 토론토에 거주하는 티파니 리(Tiffany Leigh)라는 여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음식 칼럼니스트인 그녀는 최근 18개월 된 딸에게 귀뚜라미를 먹이고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그녀는 딸이 벌레를 먹는 것을 좋아하며 일석이조로 식비 수백 달러를 절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Entomo Farms


티파니가 식용 귀뚜라미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동남아시아에 여행을 갔을 때다.


그녀는 여행지에서 튀긴 타란툴라 거미 다리부터 전갈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식용 곤충을 맛봤고 이때 그녀는 현지 음식에 완전히 동화된 독특한 맛과 식감을 좋아하게 됐다고 밝혔다.


식용 벌레에 매력을 느낀 그녀는 아기가 음식을 먹을 수 있을 정도가 되자 단백질을 먹이는 훨씬 저렴한 방법으로 아기의 식단에 식용 벌레를 추가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좌) 엔토모 농장의 귀뚜라미 과자 / Entomo Farms, (우) 귀뚜라미 과자를 먹는 티파니의 딸 / DailyMail


티파니는 "현재 딸의 식사에 식용 귀뚜라미를 섞고 있고 이 때문에 더 이상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와 같은 비싼 단백질에 많은 돈을 쓸 필요가 없다"라면서 "이런 변화로 인해 식비가 일주일에 250~300달러(한화 약 33만~40만 원)에서 150~200달러(한화 약 20만~27만 원)로 줄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딸은) 겁이 없고 호기심이 많은 나이이기 때문에 지금은 북미에서 주식으로 간주되지 않는 이국적인 음식을 더 많이 시도하기 딱 좋은 시기다"라고 덧붙였다.


티파니의 말에 따르면 귀뚜라미는 영향학적으로 좋은 곤충이다.


귀뚜라미 가루 2티스푼 만으로도 아기가 매일 필요로 하는 단백질을 100% 섭취할 수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좌) 통구이 귀뚜라미, (우) 통구이 귀뚜라미를 먹는 티파니의 딸 / DailyMail


티파니는 딸에게 귀뚜라미로 만든 간식을 파는 엔토모 농장(Entomo Farms)에서 주문한 귀뚜라미 과자를 주는 것부터 시작했다.


치토스처럼 생긴 이 과자는 치토스보다 훨씬 더 짜고 섬유질도 많다고 한다.


엔토모 농장 웹사이트에 따르면 귀뚜라미 과자는 유기농 귀뚜라미 가루, 파바콩, 렌틸콩으로 만들어져 단백질, 섬유질, 비타민 B12 등이 함유돼 있다.


체다 치즈, 체다 할라페뇨, BBQ 등 세 가지 맛으로 출시돼 처음 식용 벌레를 시도하는 사람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DailyMail


이후 그녀는 통구이 귀뚜라미를 줘봤지만, 혐오스러운 비주얼 때문인지 한 입 맛을 본 딸은 이를 거부했다.


하지만 티파니는 포기하지 않았다. 그녀는 구운 귀뚜라미를 팬케이크 믹스나 맥앤치즈 소스 등에 섞기 시작했다.


이는 성공적이었다. 딸은 귀뚜라미가 든 음식을 좋아하게 됐다.


이제 그녀는 딸에게 통구이 귀뚜라미를 먹이고 있으며 앞으로 개미, 메뚜기 등을 포함한 더 많은 식용 벌레를 딸의 식단에 포함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유식 정보 웹사이트 '솔리드 스타트(Solid Starts)'의 소아 영양사 비너스 칼라미(Venus Kalami)는 "벌레는 실제로 고급 단백질, 필수 지방산, 철분과 같은 미네랄 그리고 필수 비타민 B 등으로 가득 차있다"라면서 "유아기 동안 아이는 특히 다양한 음식을 탐구하는 것을 좋아한다. 식용 벌레를 일찍 먹여 '무섭다'라거나 '먹을 수 없다'라는 식용 벌레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없애는 것에 동의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