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6개월 전엔 남자부였는데...성전환해 여자부로 마라톤 출전한 육상선수 논란

영국 런던의 마라톤대회 여자부 경기에 트렌스젠더가 참가한 것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트렌스젠더 마라토너 글레니크 프랭크 / BBC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이지만 자신의 성 정체성은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한 트렌스젠더 마라토너가 여자부 경기에 출전했다.


더욱 논란이 되는 것은 이 선수가 불과 6개월 전에 남성부 경기에 출전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트랜스젠더 마라토너 글레니크 프랭크가 여자부 경기에 출전한 것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는 소식을 보도했다.

프랭크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런던마라톤 여자부 50~54세 경기에 출전해 4시간 11분 28초를 기록했다. 2만 123명 중 6160위다.


인사이트런던 마라톤 대회 / GettyimagesKorea


프랭크는 생물학적으로 남성이다. 그러나 자신의 성 정체성을 여성으로 규정하고 있다.


프랭크는 경기 도중 BBC와 인터뷰에서 "걸 파워(girl power)", "할머니가 되겠다" 등의 발언을 거침없이 내놨다.


문제는 그가 불과 몇 달 전 남성부 경기에 출전했다는 점이다. 프랭크는 작년 11월 뉴욕마라톤 남자부 경기에 '글렌'이라는 이름으로 참가해 2만 6539명 중 1만 496위를 기록했다.


뉴욕마라톤에선 남자부에 달렸던 프랭크가 런던마라톤에선 여자부로 뛸 수 있었던 건 관련 규정의 허점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영국육상연맹은 지난달 31일 모든 공식 대회에서 트랜스젠더의 출전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생물학적 성에 해당하지 않는 특정 경기에 이미 출전했던 선수는 예외적으로 같은 종목에서 계속 뛸 자격을 부여했다.


해당 규정에 따라 프랭크는 올해 런던마라톤에 나갔지만 스포츠계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마라톤 여자부 경기에 출전했던 마라 야마우치는 "런던마라톤에서 프랭크 탓에 1만 4000명에 가까운 여성이 순위에서 손해를 봤다. 이것은 잘못이고 불공정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