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하지 말라는데 관광객들이 '절벽 인증샷' 계속 찍자 드릴로 부숴버린 중국

절벽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관광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던 중국 정부가 문제의 절벽을 아예 없애버렸다.

인사이트SCMP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절벽 위에서 위험천만하게 인증샷을 남기는 관광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던 중국 정부가 단번에 문제를 해결해버렸다.


바로 문제의 근원이 되는 절벽을 제거해버린 것이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정부가 관광객들이 절벽 끝에서 인증샷을 찍는 행위를 막기 위해 절벽을 아예 없애버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절벽은 '용기를 시험하는 바위'라는 이름으로 SNS 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weibo


'용기를 시험하는 바위'는 중국 허난성 안양 지역에 있는 절벽으로 매년 수천 명의 관객들이 모여 들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명소다.


이 바위는 이름 그대로 사람의 용기를 시험하는 바위다. 웬만한 사람들도 오금을 저리게 만드는 아찔한 모양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바위는 절벽 끝에 위태롭게 붙어 불쑥 나와 있는 모양인데, 마치 허공에 둘러싸인 듯 해 보는 이들에게 공포감을 안겨준다.


문제는 이토록 위험해 보이는 이 절벽이 용기를 시험하는 바위로 입소문을 타면서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인증샷을 찍으면서 안전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인사이트weibo


자칫 순간의 실수로 절벽 아래로 떨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 놓이는 걸 방지하기 위해 정부에서 관리에 들어갔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절벽에서 균열이 발생했다는 안내판을 게시해도 관광객들이 말을 듣지 않자 중국 정부는 결국 드릴로 절벽의 위험 부분을 없애버렸다.


실제 공개된 사진 속에는 관광객들이 수없이 많은 인증샷을 남겼던 특이한 절벽이 부숴져 나가는 장면이 담겨 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좀 더 합리적인 방법은 없었나", "자연 그대로를 보존해야 하는데 위험하다고 없애버리다니", "절벽을 파괴하게 만든 관광객들이 문제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인사이트douyin


인사이트wei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