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0 20℃ 수원
  • 19 19℃ 청주
  • 19 19℃ 대전
  • 23 23℃ 전주
  • 23 23℃ 광주
  • 20 20℃ 대구
  • 23 23℃ 부산
  • 27 27℃ 제주

냉동 대신 '냉장 치킨' 먹으려면 3000원 추가...BBQ의 놀라운 근황

최근 BBQ에서 주문할 때 냉장육으로 선택할 시 3000원을 추가 금액을 부과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BBQ, 주문할 때 '냉장육' 선택 시 3000원 추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국내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 BBQ가 최근 냉장육으로 주문할 경우 추가금을 더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BQ 치킨을 주문할 때 선택하는 옵션에 대한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배달 앱 화면에는 주문을 할 때 보이는 '핫윙 부분육 선택(필수 선택)'란에 냉동과 냉장 변경의 선택지가 놓여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킬미,힐미'


이때 냉동으로 선택할 경우 '추가 비용 없음'이라고 나오지만, 냉장 변경으로 선택할 경우 3000원 추가 금액이 붙는다.


이와 관련해 18일 BBQ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냉장육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의견이 많아서 검토 후 출시하게 됐다"며 "생계육 가격 인상과 가맹점 추가 작업, 수익성 개선 등을 위해 3000원 추가를 확정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BBQ 치킨 / 사진=인사이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크게 나뉘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배달비에 이어서 닭 보관료에도 추가금이 붙냐"며 "가격 인상이랑 다를 게 뭐지", "이런 식이면 마트 가서 사 먹는 게 이득일 듯" 등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일각에선 "냉동육과 냉장육의 단가 차이가 있는데 추가금은 당연한 거 아니냐"면서 "물가 인상 등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는 이치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월, 프랜차이즈 치킨 '교촌'이 개별급속냉동(IQF) 방식으로 제조한 급속 냉동육을 병행 사용해 한차례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교촌치킨 측은 "원육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부분육에 한해 사용하고 있으며 신선육과 품질 차이가 거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