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세상 떠난 할머니 너무 그리워 AI로 부활시켜 대화한 24살 청년

한 청년이 인공지능을 이용해 돌아가신 할머니를 부활시켜 가상으로 그와 대화한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우모씨가 부활시킨 할머니와 우모씨의 모습 / SCMP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돌아가신 할머니가 너무 그리웠던 한 청년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할머니를 부활시켰다.


그는 할머니와 대화한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현지에서는 찬반양론이 일고 있다.


17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에 사는 한 청년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할머니를 부활시킨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Weibo


중국 상하이에 사는 우모(24)씨는 최근 AI로 돌아가신 할머니를 부활시킨 뒤 그와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그는 부모가 이혼한 이후 할머니 손에 자란 탓에 할머니에 대한 유대감이 남달랐다고 한다.


우모씨는 할머니가 너무 그리워 AI를 이용해 돌아가신 할머니와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Weibo


그는 AI로 부활시킨 할머니에게 "할머니! 올해는 아빠와 함께 고향에 갈게요. 함께 설날을 축하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할머니는 "어서 오라"면서 "올 때 술 2병을 사 오라"고 했다.


우씨가 이 같은 대화가 담긴 음성파일이 포함된 영상을 공개하자 중국 누리꾼들은 열띤 찬반양론을 벌이고 있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할머니의 따뜻함을 잠깐이나마 느낄 수 있어 좋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좋은 사례 아니냐", "할머니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비해 일부 누리꾼들은 "돌아가신 할머니와 대화를 하는 것이 왠지 이상하다", "이러다 AI가 세상을 지배해 인간이 필요 없어질 수도 있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