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얼룩말 세로 대탈출 때 자연스럽게 가던길 '턴'해 돌아가던 남성 정체 (+영상)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세로와 맞닥뜨리자마자 턴 하고 돌아간 남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전준강 기자
입력 2023.03.31 22:35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린이대공원을 전격 탈출해 세상 밖으로 나가버린 얼룩말 세로.


세로가 포착된 사진, 영상 모두 숱하게 화제가 됐다. 세로와 배달 라이더가 대치한 사진은 퓰리처상을 받을 가치마저 있어 보였다.


한 남성이 집 밖으로 나가다 세로를 보고 아주 침착하게 180도 턴하는 모습이 잡힌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화제를 모았다.


SBS '궁금한이야기 Y'


많은 시민들이 침착한 '턴'의 주인공 정체를 궁금해했는데, SBS 궁금한이야기 Y를 통해 밝혀졌다.


31일 SBS 궁금한이야기 Y는 도심 한복판에 얼룩말이 출몰했던 사연에 대해 다뤘다.


SBS '궁금한이야기 Y'


이 에피소드에는 영상 속 남성도 출연했다. 방송에 따르면 영상 속 남성은 서울어린이대공원 직원이었다.


평소 세로를 숱하게 지켜보고, 여러 동물들을 관리하던 직원이었기에 자연스러운 동작이 나왔던 것이다.


별명 '유턴남', '뒷짐남', '선비남'으로 불린 강민준씨는 "영상 속에는 되게 침착해 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되게 허덕이면서 뛰어간 직후"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이야기 Y'


이어 "야생동물 같은 경우에는 그렇게 흥분해 있을 때 사람이 더 흥분시키면 안 된다는 건 익히 알고 있었다"라며 "뒤돌아서 못 본 체하는 건 자연스럽게 그렇게 반응이 나온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시민들은 "자연스러운 턴에는 다 이유가 있었네", "역시 동물을 잘 아는 사람이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