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서울시, 폭 8m 미만 '스쿨존' 이면도로, 제한속도 시속 30km→20km로 낮췄다

서울시가 어린이들의 등하교 안전을 위해 스쿨존 이면도로 속도를 기존 30km에서 20km로 낮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서울시가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좁은 이면 도로의 제한속도를 20km로 더 낮췄다.


스쿨존 내 사망사고 대부분이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는 이면 도로에서 발생한다는 이유다.


이 같은 방안에 대해 환영의 분위기가 있는가 하면, 시간제로 탄력 운영하라며 반대하는 이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달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 3월부터 스쿨존 내 보행공간 확보가 어려운 폭 8m 미만의 이면 도로 70곳의 제한속도를 현행 시속 30km에서 20km로 낮췄다.


인사이트어린이 보호구역 / 사진=인사이트


실제 서울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10년(2011~2020년) 간 서울시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75.8%가 1~2차로의 좁은 이면 도로에서 발생했다. 또 사망사고 5건 중 4건의 발생 장소가 보도가 없는 이면 도로로 나타났다.


서울시의 스쿨존 내 이면 도로 규제 강화를 두고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특히 어린 자녀의 안전을 우려한 학부모들은 환영했다.


반면 '과도한 규제'라며 불만을 토로하는 의견도 있다. 이들은 어린이의 하교가 완전히 지난 늦은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는 규제를 풀어주면 좋겠다고 입을 모은다.


이외 스쿨존 내 이면 도로 사고를 줄일 다른 방안에 주력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들은 이면 도로의 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방법이나 불법 주차 과태료를 올리거나 하는 방법 등을 검토하면 좋겠다고 했다.


인사이트어린이 보호구역 / 서울시


서울시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등하굣길을 동행하는 교통안전 지도사를 250개교에 545명을 운영하며, 하교 시간에 우선 배치된다.


한편 해외의 경우는 어떨까.


미국과 호주 등지에선 시차제를 운영 중이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은 대체적으로 학교 시작 45분 전부터 수업이 끝난 뒤 30분까지 등·하교 시간에만 집중적으로 속도제한제를 적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