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광산 붕괴되자 맨손으로 흙 파내 동료 9명 모두 구한 광부 (+영상)

콩고의 한 광산에 매몰됐던 광부 9명이 맨손으로 흙을 파낸 동료 덕분에 전원 구조됐다.

인사이트Instagram 'cnn'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콩고민주광화국에서 광산이 무너져 광부들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매몰 됐던 광부 9명은 맨손으로 흙을 파낸 동료 덕분에 모두 무사히 구조 될 수 있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CNN은 콩고 남키부주에 지난 25일 폭우가 쏟아져 광산이 무너지면서 광부 9명이 매몰됐다가 구조된 소식을 전하며 당시 모습이 담긴 영사을 공개했다.


공개된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광산 외부에 있던 사람들이 광부들을 구하기 위해 광산 입구를 삽으로 파헤쳤다.


인사이트Instagram 'cnn'


가파른 언덕이라 흙과 돌이 계속 쏟아져 구조 작업이 지연됐다.


이에 사람들은 맨손으로 흙을 파내기 시작했다. 매몰된 광부들의 동료로 보이는 한 사람이 노련하게 작업을 주도했다.

 

마침내 조그만 구멍 하나가 뚫렸고 광부 한 명이 탈출에 성공했다.


가파른 비탈로 잔해들이 계속 떨어지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사람들은 포기하지 않고 다시 구멍을 파냈다.


인사이트Instagram 'cnn'


주변에서 지켜보던 사람들은 광부들이 나올 때마다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 2분 남짓한 시간에 광부 9명이 모두 탈출했다.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콩고에서는 광산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장비나 안전 조처 등이 미흡해 갱도가 붕괴하고 광부들이 매몰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이달 초에는 불법적인 광산에서 매몰 사고가 발생해 광부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매몰 사고에서도 광부들이 구조될 가능성이 크지 않았지만 광산 입구가 완전히 막히기 전 신속하게 대처한 덕분에 모두 구조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