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대중교통서 성기 밀착하는 변태들 응징하려고 하이힐에 옷핀까지 들고 타는 인도 여성들

인도의 극심한 성희롱 문화 때문에 여성들이 옷핀, 하이힐 등을 꼭 챙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버스 정류장에서 여성 승객의 성희롱에 반대하는 시위 벌이는 인도 여성들 / theworld.org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인도에서 번번이 벌어지고 있는 성 관련 문제에 대한 자구책 마련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BBC는 '안전핀: 성희롱에 맞서는 인도 여성의 작은 무기'라는 제목으로 성폭력에 노출된 인도 여성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BBC는 "인도에서는 거의 모든 여성이 붐비는 장소에서 가슴이나 엉덩이를 만지는 치한을 만난 경험이 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지난 2021년 인도 140개 도시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성의 56%가 대중교통에서 성희롱당했다고 답했다. 다만 경찰에 신고했다는 비율은 2%에 불과했다.


대부분은 현장에서 직접 조치에 나서거나 상황을 무시하는 쪽을 택했으며 큰 소리가 나는 상황을 만들기 싫어 자리를 피했다고 답했다.


최근 각종 SNS에서는 인도 여성들이 성희롱에 맞서기 위해 언제나 '옷핀'을 들고 다닌다는 고백이 이어졌다.

'옷핀'은 성범죄자들에 맞서 싸우고자 자신들이 선택한 무기라고 설명했다.


피해 여성들은 성희롱에 맞서기 위해 옷핀, 하이힐, 우산, 손톱 등으로 가해 남성을 찌르는 것으로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해자 A씨는 매체에 "통근 버스에서 40대 중반의 남성이 등에 사타구니를 문지르고, 체액을 쏟아내기까지 했다. 이후 복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하이힐을 신고 옷핀으로 무장한 채 버스에 올라탔다"고 털어놨다.

A씨는 "남자가 가까이 서자마자 자리에서 일어나 하이힐로 남자의 발가락을 짓누르고, 옷핀을 꺼내 팔뚝을 찌른 뒤 재빨리 버스에서 내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30대 여성 B씨는 "야간 버스에서 한 남성이 계속 나를 더듬으려고 해 옷핀으로 찔렀다. 물러나면서도 계속 성희롱을 시도해서 계속 찔렀다. 그랬더니 마침내 물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옷핀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당시 그 남성의 뺨을 때리지 못해 바보같이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안전핀'이라는 성폭력 반대 시민운동 단체를 설립한 칼파나 비스와나트는 "여성을 향한 성희롱은 단지 인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의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사람들이 문제점을 인식할 수 있도록 캠페인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전핀' 등의 활동으로 인도의 몇몇 도시 상황은 전보다 개선됐다고 한다. 델리에서는 버스에 비상 버튼과 CCTV가 생겼고 버스에 보안관이 배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