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고시원 이웃 50분간 무차별 폭행한 남성...7시간 방치 끝에 결국 사망

옆방에 살던 고시원 이웃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남성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옆방에 살던 고시원 이웃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남성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17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고시원 옆방 거주자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40대 A씨와 60대 B씨 등 2명을 구속 송치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1일 오전 1시쯤 옆방에 있는 60대 남성 C씨가 문을 열고 나오다가 자신과 몸이 부딪히자 말다툼 끝에 주먹과 발로 C씨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친분이 있던 B씨도 합세했고, 폭행은 50분간 이어진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를 흘린 채 복도에 쓰러져 있던 C씨는 고시원을 방문한 외부인에게 발견돼 7시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너무 오래 방치된 탓에 C씨는 13일 외상성 뇌출혈 등으로 끝내 숨졌다.


경찰은 고시원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범행 당일 고시원 내에 있던 두 사람을 긴급체포 했다.


C씨는 평소 연락하는 가족이 없는 무연고 기초생활수급자로, 경찰과 구청 측은 "장례는 무연고자 공영장례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