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이재명 "부모 무덤 사방 혈자리 구멍 뚫리고 흑주술당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북 봉화군에 있는 부모의 묘소가 훼손됐다며 사진을 공개해 관할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인사이트이재명 대표가 지난 12일 부모 묘소의 훼손 사실을 알리며 올린 사진 / 이재명 대표 공식 페이스북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모 묘소가 훼손돼 관할 경찰이 내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이재명 대표는 페이스북에 한자가 적힌 돌 사진과 함께 "후손들도 모르게 누군가가 무덤 봉분과 사방에 구멍을 내고 이런 글이 쓰인 돌을 묻는 것은 무슨 의미냐, 봉분 위에서 몇몇이 뛴 것처럼 낮아진 것은 무슨 의미냐"고 물었다.


인사이트이재명 대표 공식 페이스북


이어 "의견을 들어보니, 일종의 흑주술로 무덤 사방 혈자리에 구멍을 파고 흉물 등을 묻는 의식으로, 무덤의 혈을 막고 후손의 절멸과 패가망신을 저주하는 흉매(또는 양밥)라고 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곳은 1986년 12월 아버님을 모시고, 2020년 3월 어머님을 합장한 경북의 부모님 묘소"라면서 "흉매이지만 함부로 치워서도 안된다는 어르신들 말씀에 따라 간단한 의식을 치르고 수일내 제거하기로 했다. 저로 인해 저승의 부모님까지 능욕당하시니 죄송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훼손된 묘지는 이 대표의 선친과 모친을 합장한 묘소로, 경북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일대에 이 대표 선영이 자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13일 경북경찰청은 강력범죄수사대 5개 팀으로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내사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이재명 대표 측 등으로부터 공식적인 고소나 고발이 들어온 것은 없지만 묘지 훼손 정도와 고의성 여부 등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위법한 정황이 드러나면 공식 수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현장 감식한 결과 봉분 아래쪽 사방에 구멍 4개가 뚫려 있었고 2개의 구멍에 한자가 적힌 돌이 올려져 있던 흔적도 확인됐다.


인사이트사방에 구멍이 뚫린 채 훼손된 이재명 대표 양친 묘소 / 뉴스1


돌에 적힌 세(3) 음절 한자에 대해서 경찰은 '날 생(生)'자, '밝을 명(明)'자, '기운 기(氣)'자로 짐작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문서 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CCTV 영상을 확보한 경찰은 현재 경북 봉화군 명호면 묘소 일대 주변 도로 등을 오간 차량의 번호를 조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