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가슴 노출하러 농구장 간 여성...중계 카메라에 잡히자 이런 행동 보였습니다

농구 경기 보러 온 여성의 노출 의상이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P.LEAGU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노출 의상을 입고 농구 경기를 보러 갔다가 핫해진 여성이 있다.


이날 여성은 카메라맨의 사랑(?)을 독차지했다고 한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대만 프로 농구 리그 관중석에서 포착된 여성을 재조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갈무리


이날 P.LEAGUE+(PLG) 타이베이 푸본 브레이브스(臺北富邦勇士)와 뉴 타이페이 킹스(新北國王) 팀의 경기가 진행됐다.


여러 관중 속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여성이 있었다.


속옷도 입지 않고 노란색 카디건만 걸쳐 가슴이 다 드러나는 복장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P.LEAGUE'


여성은 중계 카메라에 잡혀 전광판에 자기 모습이 보이자 부끄러운 듯 얼굴을 가리고 웃었다.


그러더니 한 손을 쭉 뻗어 인사하고, 웃으면서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기까지 했다.


이 과정에서 니플패치를 붙인 여성의 가슴이 전부 노출됐다.


현재 해당 장면을 담은 경기 중계 영상은 엄청난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