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내가 일장기남"...3·1절에 일장기 건 세종시 목사, 소녀상 철거 집회서 얼굴 공개 (+사진)

3·1절 날 아파트 베란다에 일장기를 내걸어 주민들의 항의를 받았던 세종시 주민이 소녀상 철거 촉구 집회에 나타나 얼굴을 공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3·1절 날 아파트에 태극기 대신 일장기를 내걸었던 세종시 주민이 '소녀상 철거 촉구 집회'에 나타났다.


7일 세종시 호수공원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는 '국사교과서연구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이라는 단체가 소녀상 철거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지난 1일 세종시 한솔동의 한 아파트에 일장기를 걸어 논란이 됐던 A씨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뉴스1


세종시의 한 교회 목사로 알려진 그는 이날 현장에서 자신을 '일장기 남'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양국 관계가 우호 속에 미래지향적으로 가기를 바라며 일장기를 게양했는데 대스타가 될지 몰랐다"라면서 "외가가 모두 일본이며 외삼촌은 대일제시대 경성제국대학 법학부를 졸업했고 경찰생활까지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왜 이렇게 난리가 나는지 모르겠고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너무 안타깝다. 아무리 생각해도 위법을 한 사실은 없고 불법을 행한 사실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국민 정서라는 것이 이 나라 헌법의 사법 우선 원칙을 무시하는 형법 위에 있는 것인지 형사소송법에 위에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변호인을 통해 더 철저히 응징할 것이고, 저에게 행해진 모든 불법행위를 저지하는 처벌까지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오늘부터 이 외롭고 외로운 투쟁을 시작하려 한다 단 하나 불법이라도 있다면 그것을 응징할 것이고 결코 포기하지 아니할 것"이라면서 "이 떳떳함을 가지고 하겠다. 질문조차 저에게 우호적인 질문 하나 중립적인 질문 하나 없을 줄 알기에 받지 않고 끝내겠다"라면서 즉석연설을 마쳤다.


A씨는 연설을 하면서 일본어를 섞어 쓰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집회의 다른 참석자들은 '위안부도 소녀상도 모두 거짓말'이라는 피켓과 '소녀위안부상은 반일 적개심 조장과 한일 관계를 파탄 내는 흉물·빈협약 위반 흉물 소녀상 철거'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어 보였다.


A씨도 일장기를 흔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소녀상은 조각가의 그릇된 역사 인식과 일본에 대한 적개심이 투영된 거짓과 증오의 상징물이자 위안부 사기극의 선전도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종시장과 소녀상 건립 주체는 더 이상 정의기억연대와 여성가족부의 위안부 사기극에 놀아나지 말고 시민의 증오심을 유발하는 소녀상을 즉각 철거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