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삼일절 징검다리 연휴'에 일본 여행가는 사람들..."생각이 없네 vs 무슨 상관"

삼일절에 일본 여행을 가는 수요가 많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노재팬'을 외치던 2019년 때와는 완전히 달라진 요즘 분위기...삼일절 일본 여행 평균 예약률 93%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일본을 향한 우리나라 국민들의 시선이 달라졌다. 2019년 '노재팬' 구호를 외치던 때와는 분위기가 다르다. 이는 일본 여행 수요가 급증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지난달 일본 여행객은 56만 5천명을 넘겼다. 일본에 방문한 외국인 중 37.7%는 우리나라 관광객이었다. 관광업계에서는 앞으로 일본에 가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삼일절인 내달 1일도 한국에서 일본으로 향하는 항공권이 대부분 팔렸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지난 27일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2월 마지막 주말인 2월 25일부터 3월 1일 닷새간 한국발 일본행 항공권의 평균 예약률은 93%다.


진에어와 제주항공 등 상황도 마찬가지다. 이곳들 역시 일본으로 향하는 항공권의 평균 예약률이 90% 이상이었다.


반일 감정이 짙었던 과거라면, 삼일절만큼은 일본 여행을 가지 않았을 텐데 요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삼일절에 일본 여행을 가는 이들을 두고 시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삼일절인만큼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시민들은 "다른 날은 몰라도 삼일절 때 일본 여행은 좀 아니지 않냐. 집에서 국기 게양만 하는 게 맞다고 본다"라는 등의 의견을 내고 있다. 


반면 무슨 상관이 있냐는 이들은 "요즘도 한일문제에 감정 일일이 실어 가면서, '노 재팬' 외치는 사람들이 있냐. 내 주변만 해도 그런 사람은 본 적이 없다. 여행갈 수 있을 때 가야 하지 않겠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