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형제의 나라 영원히 기억할 것"...한국인 기부 행렬에 튀르키예 현지 반응

튀르키예에 한국인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자 튀르키예인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덮친 강진에 수많은 사상자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 튀르키예 여성이 SNS에 한국어로 도움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호소에 많은 한국인이 해당 글을 공유했고,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난 7일(한국 시간) 튀르키예의 한 방송국 프로듀서인 셀린 규네르는 트위터 계정에 "비상사태다. 튀르키예는 국제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집을 잃은 수천 명의 사람들이 거리에 있으며 생필품과 식품 등을 위한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며 "한국에서 커피 3잔 가격이면 튀르키예에서 담요 5장을 살 수 있다. 여러분이 작다고 생각하는 기부가 튀르키예에는 큰 힘이 된다"고 부탁했다.


그녀는 "신뢰할만한 자선 단체들을 소개하겠다"며 튀르키예 공공기관과 비영리단체 등의 사이트 주소를 첨부하기도 했다.


튀르키예인의 한국어 호소문에 많은 한국인 누리꾼이 기부 인증을 하며 해당 글을 공유했다.


인사이트Twitter 'ariel_celine_'


"여유가 된다면 한 번씩 관심 가져달라", "조금씩 함께 돕자" 등의 응원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은 쉽게 기부할 방법을 공유했다.


5시간 뒤 규네르는 "한국 사람들은 역시 대단하다"면서 "상상하지도 못할 정도로 많은 분이 도와주셔서 눈물이 난다"고 감사를 표했다.


규네르는 "기부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제가 한국을 좋아하는 이유를 다시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일일이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기 어려워 글로 남긴다"며 "형제 나라의 도움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myoujousoo'


한편 지난 6일 튀르키예와 시리아에 규모 7.8, 7.5의 거대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세계 각국이 긴급 구조대원을 파견해 구호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계속되는 여진과 열악한 현지 상황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