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서울시가 '서울광장 분향소' 자진철거 요구하자 공문 찢어버리며 반발한 이태원 참사 유족들

서울시가 자진 철거를 요청했지만 시민단체와 유족들은 계고 통지서를 찢으며 격하게 반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서울시가 서울광장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오는 8일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를 요청했지만 시민단체와 유족들은 계고 통지서를 찢으며 격하게 반발했다.


지난 6일 서울시 직원들은 서울도서관 앞 분향소를 찾아가 이같은 내용이 담긴 2차 계고서를 전달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은 계고서를 곧바로 찢어버렸으며 손팻말로 계고서를 덮고 땅바닥에 테이프로 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서울시는 지난 4일에도 이날 오후 1시까지 불법 점거물을 자진 철거하라는 내용의 1차 계고서를 전달했다.


서울시는 "사전 통보조차 없이 불법·무단·기습적으로 설치된 시설물에 대해서는 사후 허가를 할 수 없다는 것이 시의 대응 원칙"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기습적이고 불법적으로 광장을 점유한 시설을 온정만으로 방치한다면 공공시설 관리의 원칙을 포기하는 것이고 무질서를 통제할 수 없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유가족 측은 "분향소는 희생자에 대한 추모 감정에서 비롯된 '관혼상제'로 헌법과 법률로 보호받는다"라고 항의에 나섰다.


이들은 "서울시는 과거 여러 차례 분향소 설치가 규제 대상이 아닌 관혼상제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라며 "분향소를 철거하라고 명령할 정당한 이유가 애초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서울시가 제안한 녹사평역 추모공간에 대해서는 "그곳은 유가족이 굴 속으로 들어가 목소리가 사그라들 때까지 가만히 있으라는 이야기"라며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