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이태원 유가족들 "분향소 철거시 전부 아이들 따라 갈 것...제2의 참사 보게 될 것"

이태원 참사 유족들과 시민단체는 경찰과 서울시가 분향소 자진철거와 함께 이에 불응할 경우 강제집행에 나서겠다고 경고하자 "제2의 참사를 보게될 것"이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서울시가 이태원 참가 유가족이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이태원 유가족들은 서울시의 강제집행 경고에 "제2의 참사를 보게될 것"이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5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시민대책회의는 서울시, 경찰은 더 이상 유가족들과 시민들의 추모를 가로막지 말고 분향소 운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입장을 전달했다.


유가족협의회 등은 지난 4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


인사이트뉴스1


광화문광장에서 추모대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던 이들은 서울시가 분향소 설치 관련 광화문광장 사용 불가 통보를 내리자 서울광장으로 장소를 변경했다.


경찰은 "신고되지 않은 집회"라며 제지하는가 하면 서울시 역시 분향소 철거를 시도했지만 이뤄지지 못했다.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유가족들, 시민들의 추모를 침묵시키려는 노골적인 조처다. 위패 없는 정부합동분향소가 설치됐던 자리에 유가족들이 스스로 분향소를 세웠을 뿐인데 무엇이 문제냐"고 분향소 설치를 불허하는 서울시에 반박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시 측은 6일(오늘) 오후 1시까지 서울광장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이종철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5일 오전 10·29 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에서 "서울시가 1시에 저희의 조촐한 천막 분향소를 철거하러 올 경우 휘발유를 준비해놓고 그 자리에서 전부 이 아이들을 따라갈 것이다. 철거하러 오는 순간 제2의 참사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격해질 상황을 암시했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광장 분향소 설치에 대해 불허 입장을 고수하며 원칙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