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라이더 신고 전화 계속 오자 "신고 계속 하실거예요?"라는 부산경찰 (영상)

인사이트YouTube '딸배헌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누리꾼들 사이에서 불법 라이더 신고를 그만해 달라고 요청한 부산 경찰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딸배헌터'에는 "무판 오토바이 검거 일일 최다기록 갱신했습니다...경찰이 그만 신고하라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유튜버 딸배헌터가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신고하는 과정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딸배헌터'


딸배헌터는 계속해서 도로교통법을 어긴 오토바이를 영상으로 촬영, 인상착의를 확인해 112에 신고했다. 그러던 중 지역의 한 지구대에서 연락이 왔다. 


수화기 너머 경찰관은 "신고해 주신 거는 감사하지만 계속 이렇게 신고를 하면 이거를 저희가 처리를 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무면허 같은 경우에는 교통조사반에 넘겨야 되는데"라며 "순찰차 4대 운행 중인데..업무를 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딸배헌터'


이에 딸배헌터가 "근데 XX 지구대에 가용하는 순찰차가 4대라지만 주변에 지구대 많지 않냐?"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경찰관은 "저희는 뭐 특별히... 뭐... 여러가지 뭐... 폭행이 크게 나거나"라며 횡설수설했다. 그리고는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면 안 될까요?"라고 요청했다. 


경찰관과의 대화 내용을 소개한 딸배헌터는 "인력이 부족하면 인근 지구대에 지원요청을 하면 된다"며 "그게 하기 싫어 신고자에게 전화해서 신고 취소를 종용한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딸배헌터'


그는 "신고한 지 40분 만에 경찰이 도착했다. 고의적으로 신고를 누락시킨 것으로 추정된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대부분은 "경찰이 해야 할 일을 시민이 대신 해주는 건데 적반하장이네", "경찰들이 평상시 단속하면 안 되나?", "한 명 때문에 성실한 경찰관들까지 욕먹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경찰들 다른 강력 범죄도 출동해야 한다", "경찰관들도 인력 부족해서 일은 엄청 많은데 잘못된 점만 크게 부각되는 것 같다", "경찰관들도 솔직히 짜증 낼 만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YouTube '딸배헌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