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서울시, 서울광장에 분향소 기습 설치한 이태원 참사 유족에 '최후통첩' 날렸다

서울시가 이태원 참가 유가족이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에 대해 최후통첩을 날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서울시가 이태원 참가 유가족이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에 대해 최후통첩을 날렸다.


지난 4일 서울시는 분향소를 찾아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에게 계고서를 전달했다.


계고서에서 서울시는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측은 "자진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라며 "24시간 분향소를 지킬 것"이라고 투쟁을 예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100일 거리 행진을 하던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는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


이들은 세종대로로 행진하던 중 예고 없이 서울광장에서 발길을 멈추고 분향소 설치를 시작했다.


경찰과 공무원들이 저지를 시도했으나 끝내 설치를 막지는 못했다.


이에 서울시는 입장문을 내고 "불특정 시민들의 자유로운 사용을 보장해야 하는 광장에 고정 시설물을 허가 없이 설치하는 것은 관련 규정상 허용될 수 없다"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