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마스크 벗으라는데 안 벗는 한국인...외신도 제대로 당황했다

최근 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화했으나, 곳곳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사이트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됐지만...달라진 바 없는 풍경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최근 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화했으나, 곳곳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외신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이유를 분석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마스크를 쓰면 다른 사람들과 대화가 어려워지고 안경에도 김이 서리는 등 여러 불편함이 따른다"면서 "그럼에도 아시아 국가들의 많은 시민들은 당분간 마스크 착용을 중단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NYT는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지 않는 이유로 지난 2년 동안 마스크 착용이 생활습관으로 굳어졌다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2002년 사스(SARS)와 2012년 메르스(MERS) 등으로 코로나 이전부터 마스크 착용을 경험했는데, 이번 팬데믹은 이러한 습관을 더욱 굳히게 됐다는 분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마스크를 쓰면 화장을 하거나 미소를 짓는 등 표정 관리를 할 필요가 없다는 점을 편리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외에도 한국과 일본 정부가 마스크 착용을 계속 권장하고 있다는 점도 마스크를 계속 쓰는 요인으로 꼽혔다.


인사이트뉴스1


"여름 오기 전까진 계속 쓸 듯"...규제 완화에도 마스크 쓰는 시민들


현재 한국은 대중교통과 의료기관에서는 여전히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되어 있다. NYT는 "마스크를 수시로 착용했다 벗을 바에 차라리 마스크를 계속 쓰는 편을 택하는 이들이 많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여름이 오기 전까지 마스크 쓰는 사람들 많을 것 같다", "지금은 춥고 봄에는 미세먼지 때문에 마스크 쓰는 사람 많을 듯" 등의 반응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