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기본요금 4800원으로 인상되고 손님들 반토막 난 택시 기사들 근황

이달 1일부로 택시요금이 1천 원 오르며 택시업계가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손님이 떨어져서 난리다" 비명 지르고 있는 택시업계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 1일부로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천 원 인상됐다. 이런 가운데 택시 기사들이 줄어든 손님 수에 걱정을 표했다.


지난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김성한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사무처장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택시 기사들이) 손님이 떨어져서 난리다. (요금이 오르니까) 손님이 한 반절 정도는 줄었다고 얘기한다"고 업계 고충을 전했다.


김 처장은 "택시 이용을 기피하는 현상은 작년부터 시작됐다. 작년에는 호출료가 인상됐고 12월 1일부터는 심야할증 시간이 연장되고 할증률도 2배로 늘어났다. 여기에 기본요금이 1,000원으로 전례 없이 대폭 인상된 것"이라 설명했다.


인사이트택시 내부에 부착된 요금인상 안내문  뉴스1


김성한 사무처장, "요금 인상에 상당 기간 승객 수 감소할 것"이라 전망


김 처장은 과거에도 택시요금이 오르면 일시적으로 승객 수가 감소하는 현상이 있었다고 한다. 그는 "승객이 일시적으로 감소하는 현상은 항상 있었지만 통상 2~3개월 정도면 수요가 회복돼 조정됐다. 그러나 이번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요금이 잇따라 인상됐고, 인상폭이 전례 없이 높다. 또 물가 부담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회복될 건지는 추이를 봐야 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김 처장은 이번 택시요금 인상이 서울택시에만 적용되면서 인천·경기 등 수도권 택시기사들이 차별을 받게 됐다는 불만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경기나 인천에서는 요금 조정을 논의하고 있다. 3월에 조정한다는데 그것이 동일해지면 해소될 문제"라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 "서울·인천·경기는 사업 구역은 다르지만 생활권은 같아서 요금체계가 같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에는 같았는데 요금 조정이 지방자치단체별로 되다 보니 요금 조정 시기가 다르다. 그 사이에 이런 문제들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지난 1일부로 인상된 택시 기본요금 / 뉴스1


지난 2019년 이후 4년 만에 인상된 택시요금


택시요금은 이달 1일부터 서울 중형택시를 기준으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인상됐다.


오전 4시부터 서울 중형택시 기본료는 1,000원(약 26.3%) 오른 4800원으로 기본료 인상은 지난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기본거리는 2km에서 1.6km로 줄어들며 거리요금은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시간 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조정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