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7 17℃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18 18℃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20 20℃ 전주
  • 20 20℃ 광주
  • 20 20℃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마약' 손대는 일진 청소년들...고등학생이 성인 고용해 필로폰 판매까지

마약 사범이 급증한 가운데 10대 청소년들의 마약 범죄가 심각해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때는 마약청정국이었던 한국의 마약 사범이 지난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한 10대 청소년은 성인을 고용해 마약을 유통하기까지 해 마약류 범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9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형사국은 지난해 8월~12월 5개월간 마약류 범죄를 특별 단속해 유통·투약 사범 5,702명을 검거하고 이중 791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8.2% 증가한 수치다.


지난 한 해 검거된 마약류 사범은 1만 2,38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클럽과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마약을 유통하거나 투약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다.


경찰청에 따르면 클럽·유흥업소 일대 마약류 사범은 총 337명으로 2021년(33명) 같은 기간보다 무려 11배 증가했다.


이어 인터넷·SNS(1,495명), 외국인 밀집 지역(866명)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다크웹·가상자산을 이용한 마약류 사범도 533명에 달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버닝썬 사건'이 불거진 2019년 이후 클럽·유흥업소 마약류 사범이 꾸준히 증가했다"라면서 "파티룸에서 마약류를 투약하는 새로운 행태의 범행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일진'


연령별로는 20대가 4,203명(33.9%)로 가장 많았다.


20대 마약 사범은 2018년 1,392명에서 2019년 2,422명, 2020년 3,211명, 2021년 3,507명, 2022년 4,203명으로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는 30대(2,817명·22.7%), 40대(1,754명·14.2%), 50대(1,352명·10.9%) 순으로 집계됐다.

10대 마약 사범도도 무려 294명(2.4%)에 달했다.


최근 인천에서는 텔레그램을 통해 필로폰 등의 마약을 유통한 고교 학년생 3명이 검거됐다.


학원에서 서로를 알게 된 이들은 신분 노출을 피하고자 따로 모집한 성인 중간판매책을 통해 마약류를 매입·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촉법소년 기준을 막 넘은 만 14세 마약사범이 붙잡히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나날이 지능화하는 마약류 범죄 수법에 대처하기 위해 다크웹·가상자산 전문수사팀을 현재 6개 시·도경찰청에서 전국으로 확대 운영하고 전문수사관 채용과 심화 교육과정 신설 등 전문성을 높일 방침이다.


오승진 경찰청 강력범죄수사과장은 "마약류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으로 강력한 단속을 이어나가고, 지능화되는 범죄수법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처할 것"이라면서 “마약류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경찰은 검찰·해경·관세청 및 외국 마약수사 기관 등과 함께 정보 공유 및 합동 단속 등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