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비닐봉지에 쌓여 버려진 죽은 '아기 고양이' 또 발견...7마리 모두 같은 수법

대전광역시에서 지난해 9월부터 같은 장소에서 고양이 사체가 발견 돼 충격을 가져다 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인사이트


지난해 9월부터 연이어 발견된 고양이 사체...사체 발견 근처에는 길고양이 급식소 있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대전광역시에서 투명 비닐봉지에 담긴 고양이 사체가 연이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27일 시민단체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약 5개월 동안 대전 서구에서 연이어 새끼 고양이 7마리 사체가 비닐봉지에 싸인 채로 발견됐다.


이 중 새끼 고양이 4마리 사체는 지난 4일 대전 서구 빌라 단지 인근에서 투명 비닐봉지에 담긴 채로 발견됐다.


인사이트고양이 사체가 발견된 장소 / 동물자유연대


경찰은 시민단체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사체가 발견된 곳 주변에는 길고양이 급식소가 있었다. 지나가던 행인이 낙엽에 덮여있는 비닐봉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 근처에는 '유기동물, 길고양이 등을 유기하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경우 처벌을 받는다'는 현수막도 걸려 있었다. 


부검 결과 새끼 고양이 4마리 중 2마리는 범백(전염성 장염) 소견이 나왔다. 나머지 2마리는 부패 정도가 심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수 없었다.


앞서 지난해에도 같은 장소에서 성묘 3마리 사체가 투명 비닐봉지에 싸여 발견됐다. 지난해 9월 3일 발견된 성묘 2마리는 안구가 튀어 나와 있었다. 바로 그 다음 달 발견한 성묘 1마리는 부패 정도가 심각한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7마리 모두 발견 장소가 같아...같은 사람의 소행으로 보인다"...발견된 곳에는 CCTV가 없어


동물자유연대는 "7마리 모두 투명 비닐봉지에 묶여서 유기가 됐고 발견 장소가 같은 점, 묶은 방식도 동일한 점 등을 봤을 때 같은 사람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인근 지역에 CCTV가 없어 목격자나 블랙박스 영상이 절실하다"고 분노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담당 수사팀에서 현장에 가서 탐문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범인 검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