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난방비 폭탄은 이제 시작?"...2월 고지서가 더 무섭다

가스 요금 인상에 따른 난방비 폭탄이 아직 본격화되지 않았다는 분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난방비 폭탄은 2월 고지서가 진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스 요금 인상에 따른 난방비 폭탄이 아직 본격화되지 않았다는 분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올 겨울 전국에 내린 한파로 가정마다 '난방비 폭탄' 고지서를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국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상황. 그런데 1월에 받은 고지서는 지난해 12월 가스 사용량이기에 상대적으로 더 추웠던 1월에 해당되는 2월 고지서가 더 높은 요금이 책정될 것이라는 추측이다.


최근 난방비가 급등한 이유는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도시가스 요금이 인상된 것이 직접적인 이유로 분석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스요금 올해 2분기에 인상 예고


정부는 이미 올해 1분기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하면서 가스요금은 올해 2분기에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때문에 아직 끝나지 않은 난방비 폭탄이 국민들의 근심을 더 드리우게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바우처 확대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난방비 쇼크를 잠재우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전망이다.